김정숙 여사, ‘내 삶의 한류’, 프린세스 누라 대학 한국어 클럽 간담회

정치
김정숙 여사, ‘내 삶의 한류’, 프린세스 누라 대학 한국어 클럽 간담회
  • 입력 : 2022. 01.19(수) 19:34
  • 연합국회방송
[연합국회방송]김정숙 여사는 1월 18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 소재한 ‘프린세스 누라 대학’을 방문해 한국어 클럽 ‘가람’ 학생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프린세스 누라 대학은 사우디아라비아 내 최초이자 리야드 내 유일한 여성 대학입니다.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여자대학교이기도 하다. ‘가람’이란 한국어 클럽의 이름은 순우리말로 ‘강’을 뜻하며 아랍어로도 ‘카람’은 관대하다는 뜻을 가지고 있어 ‘강과 같이 관대하자’는 의미로 선정되었다고 한다. 오늘 학생들과의 간담회는 통역 없이 한국어로 진행되었다.

오늘 행사에는 프린세스 누라 대학 아이나스 알레이사 총장과 부총장들, 한국어 클럽 학생 5명과 그들의 제자 5명이 참석했다.

알레이사 총장은 김정숙 여사를 따뜻하게 환대하고 “숙명여대가 디자인 단과대학을 만드는 데 도움을 주었고 앞으로 이화여대, 서울대와 과학·공학 분야에서 MOU 체결 등 협력 관계를 맺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정숙 여사는 “탁월한 졸업생들이 사우디 미래에 기여하기를 바란다”며 “교류 협력을 시작했다고 하시니 더 많은 학생들과 더 많은 학과들이 교류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진 한국어클럽 학생들과의 간담회는 한국어를 유려하게 구사하는 클럽장의 사회로 진행되었다. 김정숙 여사는 인사말에서 10명의 학생들의 이름을 일일이 부르며 눈을 맞췄고, 학생들은 수줍지만 힘차게 “네”라고 대답했다. 김정숙 여사는 “다양한 문화를 포용하는 관대함으로 한국과 사우디를 넘어 세계를 잇는 다리가 되어 주길 기대한다”며, 사우디에서 인기를 끈 드라마 대장금의 명대사 한 구절을 들려주며 “각자 자신 안에 있는 꽃을 피워내길 바란다”고 응원했다. 김정숙 여사의 한국어 인사말이 끝나자마자 학생들은 통역이 없어도 박수를 치며 “감사합니다”를 외쳤다.

10명의 여학생들은 어떻게 한국어를 배우게 되었는지, 어떤 드라마와 음악을 좋아하는지, 그로 인해 어떻게 한국을 이해하게 되었는지를 한국어로 이야기해 주었다. 이들은 ‘도깨비’, ‘스카이캐슬’, ‘대장금’을 좋아하고, 드라마 도깨비의 대사 중 “너의 삶은 너의 선택만이 정답이다”를 명대사로 꼽았다. BTS, 소녀시대, 원더걸스 같은 1세대 K-팝을 즐겨 듣다가, 이제는 이문세와 송골매의 ‘어쩌다 마주친 그대’로 음악적 취향의 지평을 넓혔다고 했다. 2019년에 리야드에서 열린 BTS 콘서트에도 갔고 “나 자신을 사랑하라”, “좋은 사람이 되라”는 노래 가사를 좋아한다고 했다. 김정숙 여사도 “나도 그 가사 좋아한다”고 말했다.

한국어와 한국 문화를 좋아해 한국을 사랑하게 된 이 학생들은 앞으로 한국의 기업에서 일하고 싶어 최근에 IT 학과로 전공을 정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국과 관련된 미래를 꿈꾸는 학생들이 많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정숙 여사는 각자의 한글 이름과 함께 한복을 입은 아이들의 그림이 새겨진 머그컵을 선물했다. 곧 한국의 설 명절이 다가오기 때문에 새해 인사를 선물로 대신했다.

김정숙 여사는 그간 국내에서 열리는 한글 관련 행사는 물론, 해외순방 시 한국어를 배우는 학생들을 만나는 일정을 빼놓지 않고 해 왔다.

UAE 세종학당 학생들과 아부다비 수크시장 환담, 브루나이 국립대 교양한국어수업 참관 및 한국 교환학생 간담회, 말레이시아 스리푸트리 과학중등학교 제2외국어 한국어 수업 참관, 투르크메니스탄 아자디 국립세계언어대학 한국어과 학생 간담회, 카자흐스탄 나자르바예프 대학 K-팝 동아리 간담회, 태국 중등학생 및 대학생 한국어 말하기 대회 참관, 미얀마 양곤 외국어대 한국어과 학생 간담회, 미국 뉴욕 데모크라시 프렙 고등학교 한국어수업 참관 등 빠지지 않고 한국어를 사랑하는 외국 학생들을 만나왔고, 지난 6월 유럽 순방 때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세종학당 수업을 참관하고 수강생들에게 윤동주 시인의 시집을 선물하기도 했다.

ⓒ 연합국회방송,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는 언론사에서 생활 섹션으로 분류했습니다.
국회뉴스
인물동정